“내가 조주빈 공범 사마귀”…대구 40대 남성 허위신고

뉴스1 입력 2020-05-13 14:24수정 2020-05-13 1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대구에서 한 40대 남성이 자신을 텔레그램 성 착취물 공유 대화방인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의 공범이라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허위로 밝혀졌다.

13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A씨(46)가 경찰서 지구대를 찾아 “내가 박사방 운영자 조씨의 공범으로 알려진 ‘사마귀’”라고 주장했다.

A씨는 전날 오후 함께 사는 모친에게 “ ‘n번방’을 만든 갓갓(24·구속)을 도왔다. 내가 조주빈의 공범 사마귀다”고 말하고 집을 나간 뒤 이날 오전 지구대를 찾아갔다.


그러나 대구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A씨를 조사한 결과 허위 신고로 밝혀졌다.

주요기사

손재우 대구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은 “A씨 집에서 컴퓨터 등을 확인한 결과 박사방 사건과 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거짓으로 신고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대구=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