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실수 기부’ 속출…카드사, 시스템 개편

뉴시스 입력 2020-05-12 20:54수정 2020-05-12 2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실수 기부'를 유도한다는 비판 제기
당일 콜센터에 전화 취소 가능...카드사, 정부 지시로 화면 개편 예정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때 전부 동의를 눌렀다가 가족들 지원금을 모두 기부처리 할 뻔했습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첫날인 지난 11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의도치 않게 지원금을 기부했다는 사례가 올라왔다. 만약 실수로 지원금을 기부했다면 당일 해당 카드사를 통해 정정이 가능하다.

앞서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하며 지원금 전액 또는 일부를 기부할 수 있다며 연말정산 시 기부금의 15%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12일에도 각종 커뮤니티에는 실수로 기부한 사례가 속출했다.

주요기사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기 위해선 기부 항목에 금액을 입력하고 신청 버튼을 눌러야 하는데 이를 지원금 신청 버튼으로 착각하거나 선택 항목으로 되어 있는 기부를 필수 항목으로 오해해 전액 기부를 하게 된 것이다. 이에 신청 첫날에 이어 이튿날까지 카드사 상담센터에는 기부를 취소하기 위한 전화들이 적지 않게 이어진 것이다.

당초 카드업계는 지원금 신청화면과 기부 신청 화면을 분리할 것으로 정부에 요구했다. 그러나 정부는 지원금 신청과 기부금 신청을 한 페이지에 담도록 하는 내용의 지침을 각 카드사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부는 신청 이튿날까지도 ‘실수 기부’를 유도한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자 결국 카드사에 시스템 개편을 요청했다. 이에 카드사들은 기부금을 실수로 입력한 경우 신청 당일에 카드사 홈페이지와 콜센터를 통해 즉시 수정할 수 있게 개편 작업을 마무리 중이다.

아울러 정부는 기부 선택을 잘못하고 당일 수정을 하지 못한 경우 추후 주민센터 등을 통해 수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오늘까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관련한 문의가 많았다”며 “기존에는 지원금 신청과 기부금 신청이 한 페이지에 있었는데 기부금을 선택할 수 있는 페이지를 따로 분리해 재차 확인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