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10일 열흘간 수출 마이너스 46.3%…지난해 반토막

뉴시스 입력 2020-05-11 09:29수정 2020-05-11 13: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월 1~10일까지 수출 69억 달러, 수입 96억 달러
선박 수출 증가, 수입서는 반도체 제조용 장비 대폭↑
5월 열흘간 수출과 수입 모두 큰 폭으로 감소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 69억 달러, 수입 96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은 46.3%(59억6000 달러), 수입은 37.2%(56억5000 달러)가 각각 감소했다.

올 연간 누적 수출액은 1738억 달러, 수입 1695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 10.5%(205억 달러), 수입은 7.9%(145억 달러)가 줄어들었다. 무역수지는 이달 적자를 봤지만 연 누계서는 42억9200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에서는 전년동기 대비 선박(55.0%)은 증가했으나 반도체(17.8%), 무선통신기기(35.9%), 석유제품(75.6%), 승용차(80.4%) 등은 감소했다.


주요 수출국인 중국(29.4%), 미국(54.8%), EU(50.6%), 베트남(52.2%), 일본(48.4%), 중동(27.3%)지역으로의 수출이 모두 감소했다.

주요기사

수입현황 분석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반도체 제조용 장비(69.7%)의 수입이 크게 높아졌고 반도체(18.6%), 원유(73.8%), 기계류(19.9%), 정밀기기(20.1%) 등은 감소했다.

또 홍콩(67.8%)으로부터의 수입은 증가한 반면 중국(23.6%), EU(7.6%), 미국(49.8%), 중동(72.4%), 일본(24.7%), 베트남(13.9%)은 감소했다.

 [대전=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