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주호영 중심 혁신 비대위로 새로운 길 찾아야…안되면 당 해체뿐”

뉴시스 입력 2020-05-10 12:34수정 2020-05-10 12: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에 미련을 갖는다는 것은 당을 더욱 더 수렁에 빠지게 하고, 가까스로 출범한 주호영 체제를 또 다시 논란의 중심으로 몰고 갈 수도 있다”며 ‘김종인 비대위’에 대한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에서 “지난 4일 국민일보 여론조사를 보면 김종인 비대위를 미래통합당 지지자 중 무려 51.3%가 반대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주호영 직무대행이 중심이 되어, 혁신 비대위를 꾸려 당 중심으로 새로운 길을 찾으라. 그 정도 역량이 안된다면 당을 해체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아직도 많은 국민들이 나라를 걱정하면서 통합당의 단합과 혁신을 기대하고 있다”며 “미래한국당과 합당하면서 당명도 바꾸시고 새로운 중도보수 정당으로 거듭나라. 그것이 국민들의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홍 전 대표는 지난 9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은 문재인을 폄하하면서 절대 대통령이 될 수 없는 사람이라고 했고 민주당을 탈당했지만 문재인 후보는 대통령이 됐다”며 “이미 정치적 판단에 개인 감정이 이입되면서 오판하는 바람에 정치 설계사로서 그의 수명은 그때 다한 것”이라고 강하게 꼬집었다.

그러면서 “또 다시 그가 터무니없는 개인 감정을 앞세워 통합당을 수렁으로 몰고 가는 것은 더 이상 볼 수가 없어서 나는 김 전 위원장을 반대한다”며 “주호영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으로서 당을 추슬려 자강론으로 나가라”고 강조했다.

또 “더 이상 노욕과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80 넘은 노정객에게 매달리는 우를 범하지 말라. 이젠 당이 창피해진다”고 강하게 압박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