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北 총격’ 정전협정 위반 여부 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5-05 03:00수정 2020-05-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철원GP에 조사팀 보내 현장감식… 고의성 여부-아군 대응조치 점검
北, 장성택 처형때 쓴 고사총 쏜듯
유엔군사령부가 4일 북한군의 아군 최전방 감시초소(GP) 총격 사건에 대한 정밀조사에 착수했다. 북한의 의도적 도발 및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가리는 한편 우리 군의 대응 조치를 상세히 점검해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리 피터스 유엔사 공보실장(미 육군 대령)은 “이번 사안에 대한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정밀조사를 할 것이고, 조사 후 관계 당국에 보고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 특별조사팀은 이날 오전 사건이 발생한 강원 철원 지역의 비무장지대(DMZ) 내 한국군 GP를 찾아 현장 감식과 관련 브리핑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사 조사팀은 한국과 미국 등 회원국 연락단 요원을 포함해 10여 명으로 구성됐다고 한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통상적인 조사”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다양한 정황 증거로 봤을 때 우발적 사고라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며 “유엔군 조사는 통상 할 수 있는 일반적인 조사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방부와 합참 관계자는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을 찾아 “(북한군이) 한 번 당기면 3, 4발씩 연발되는 기관총 종류를 사용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군이 사용한 총기는 14.5mm 중기관총 여러 개를 묶어 쏘는 고사총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사총은 헬기 등을 잡는 대공화기로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처형 때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전날 우리 군이 보낸 전통문에 답신을 하지 않는 등 침묵을 지켰다.

관련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박효목 기자
#북한#gp 총격사건#국방부#정전협정 위반 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