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2만명 참여한 총선, 감염 한명도 안나와

강동웅 기자 입력 2020-05-01 03:00수정 2020-05-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팬데믹]2주 지나… 발생 가능성 높지 않아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뤄낸 성과”
4월 15일 국회의원 총선거가 실시된 지 2주가 지났다. 그러나 우려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번 선거에는 자가 격리자 1만3642명 등 유권자 총 2912만6396명이 참여했다.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4·15총선과 관련해 신규 확진이나 감염 의심 사례는 한 건도 없다. 물론 코로나19 확진자 중에는 잠복기 2주 후 감염이 확인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감염 후 통상 5일 전후에 증상이 나타나는 걸 볼 때 앞으로 발생 가능성은 높지 않다. 선거일 무렵 누적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선 상태였고 하루 30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던 걸 감안하면 ‘선거 방역’이 성공적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당시 방역당국은 선거에 대비한 유권자 행동수칙을 따로 만들었다. △투표소에 갈 때 마스크 착용 △발열검사와 손 소독 후 일회용 비닐장갑 착용 △다른 유권자와 1m 이상 거리 유지 △현장에서 대화 자제 등이다. 가장 어려운 문제는 자가 격리자 투표였다. 정부는 투표소까지 자차 이용, 이동 관리할 담당 공무원 지정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특히 일반 유권자와 동선이 중복되는 걸 피하기 위해 오후 6시부터 투표를 허용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 안전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는 귀중한 경험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도 “불편함과 어려움을 감수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 주신 국민 여러분의 노력이 이뤄낸 성과”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전문가들도 국민들의 높아진 방역 의식을 꼽았다. 이영석 고려대 구로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손 소독제와 비닐장갑을 마련해도 결국 국민이 따라주지 않으면 안 된다”며 “지속된 사회적 거리 두기 속에 방역수칙을 습관화한 덕분”이라고 말했다.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확진자가 감소하는 추세에서 국민들이 방역수칙을 잘 따라줬다”며 “만약 같은 시스템을 미국 뉴욕에 적용했으면 성공을 장담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코로나19#국회의원 총선거#선거 방역 성공#사회적 거리 두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