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75만원씩 슬그머니 車값 올린 르노삼성

이은택 기자 입력 2017-03-13 03:00수정 2017-03-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식발표 없이 홈피 숫자만 바꿔… 논란 일자 “원자재값 올라 불가피” 르노삼성자동차가 차량 가격을 인상하면서 공식 발표 없이 홈페이지 숫자만 바꿔 소비자의 눈총을 받고 있다.

12일 국산차 업계와 르노삼성에 따르면 최근 르노삼성은 SM3, SM5, SM6, SM7, QM3, QM6 등 전 차종을 모델과 트림에 따라 10만∼75만 원씩 인상했다. 지난해 르노삼성의 실적을 견인한 주력 차종인 중형세단 SM6는 이달 들어 2.0 GDe 모델이 20만∼65만 원 올랐다. 1.6 TCe는 10만∼55만 원, 1.5 dCi는 20만∼60만 원씩 인상됐다. 장애인용 2.0LPe는 35만∼75만 원, 렌터카용 2.0LPe는 45만∼50만 원 올랐다.

출시 6개월째인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도 트림별로 30만∼35만 원 올랐다. 소형 SUV 모델 QM3는 RE 시그니처 트림을 뺀 나머지 트림이 모두 25만 원씩 올랐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이 올라 어쩔 수 없이 인상이 불가피했다. 그 대신 기존 모델의 기본사양을 강화했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르노삼성이 가격 인상 사실을 전달한 방식이다. 차량 가격은 소비자들이 차를 살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인 만큼, 대부분 완성차 업체들은 출고 가격을 조정할 때 공식 발표를 하거나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알린다. 하지만 르노삼성은 이번에는 이런 발표 없이 홈페이지의 가격표 숫자만 조용히 바꿨다. 소비자들은 언제 차량의 가격이 올랐는지, 이전 가격과 비교해 얼마나 인상됐는지 제대로 알 수 없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가격이 올라 새 트림이 출시된 줄 알았다. 황당하다”는 반응도 나왔다.

주요기사
최근 주요 국산차 업체들은 가격을 동결하거나 내리는 추세다. 현대자동차는 쏘나타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쏘나타 뉴라이즈를 출시하며 가격을 동결하거나 이전 모델보다 내렸다. 르노삼성 SM3와 동급인 한국GM 2017 크루즈도 최근 출시 가격을 125만∼200만 원씩 출고 전 인하 조정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르노삼성#공식발표#자동차#가격#원자재값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