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박 대통령 탄핵안 기각돼야 …정당한 통치 행위” 주장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2-06 15:02수정 2017-02-06 15: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문수 “박 대통령 탄핵안 기각돼야 …정당한 통치 행위” 주장
대선 출마 선언 예정인 김문수 새누리당 비대위원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기각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에게는 탄핵재판에 출석하는 등 더 당당하게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김 비대위원은 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대통령은 자신의 대통령 선거 공약대로 문화융성과 스포츠 진흥을 위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설립한 것”이라며 “그것은 헌법의 이념인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정당한 통치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사익을 취한 적도 없고 사상의 자유를 침해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탄핵 주도 세력들은 박 대통령의 통치행위로 실제 이익을 본 사람과 손해를 본 사람을 찾느라고 혈안이 돼 있다”면서 “국가 원수의 가치적 판단에 따른 통치행위를 사소한 법률적 잣대로 따지는 것 자체가 무리다. 박 대통령의 통치행위는 국민의 신의를 배신하지 않았기에 탄핵은 마땅히 기각돼야 한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은 뒤늦게 탄핵반대 입장을 표명한 이유에 대해 "그동안 특검 수사 발표나 헌법재판소를 본 결과 박 대통령이 사적인 이익을 취하지 않았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대통령 자신에 대한 비리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그래서 저는 탄핵반대 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박 대통령에게 “좀 더 당당하게 대처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 비대위원은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기 위한 통치행위라고 당당하게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면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설립한 것이 무슨 문제가 되나.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라면 그 보다 더한 것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당당하게 탄핵재판에 대응하길 바란다”고 촉구하면서 “국민께 그 과정을 소상히 설명하고 탄핵재판에도 나가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비대위원 측은 지난 달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설 직후 설 민심을 반영한 대권 도전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대권도전 선언을 예고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새 당명이 결정되는대로 대선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