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누구보다 먼저 탄핵 찬성했는데…표창원 경솔한 일처리로 골탕”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2-02 14:11수정 2016-12-02 16: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온라인에 게시한 이른바 ‘탄핵 반대 의원 명단’에서 당초 보류자로 분류됐던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누구보다 먼저 탄핵 찬성 밝혔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하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표창원 의원, 동료의원 개개인의 명예가 걸린 문제인데 너무 경솔하고 엉성하게 일처리하는군요"라고 글을 올렸다.

그는 "누구보다 먼저 탄핵 찬성 밝힌 하태경을 몇시간이긴 하지만 탄핵 보류자로 분류하여 골탕을 먹이는군요"라며 "항의전화와 문자폭탄이 쇄도합니다. 이건 고소하면 명예훼손 처벌 받을 일 아닌가요?"라고 썼다.



주요기사
표 의원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의원들을 ▲탄핵 반대(16명) ▲탄핵 눈치보기/주저(110명) ▲탄핵 찬성(174명)분류해 이름을 올렸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탄핵반대 입장으로 분류된 의원들의 휴대전화 번호, 이메일 등이 유포됐고, 해당 의원들은 욕설이 섞인 항의·비난 메시지를 받고 있다.

표 의원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면 입장 확인 후 수정한다" 고 밝히며 실시간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업데이트 된 명단에서 하 의원은 탄핵 찬성자로 분류돼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