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 성매매 혐의로 검찰 송치…“엄 씨 아내 ‘남편 믿는다’ 드러낸 대처 현명”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입력 2016-10-14 17:25수정 2016-10-14 18: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배우 엄태웅 사건을 담당한 경찰이 엄태웅을 성매매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엄태웅 아내의 차분한 대처가 눈길을 끈다.

엄태웅 성매매 혐의로 검찰 송치…“엄 씨 아내 ‘남편 믿는다’ 드러낸 대처 현명”
지난 7일 방송된 MBN '아궁이'에서는 연예부 기자 홍종선이 출연해 엄태웅과 관련한 사건이 처음 보도됐을 당시 엄태웅의 아내 윤혜진의 대처에 대해 "완벽하다"고 평했다.

홍 기자는 "언론사 전화를 받고 울먹였던 윤혜진인 '내가 남편을 못 믿어서 우는 건 아니다'고 비선을 통해 해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홍 기자는 "SNS를 닫았다 3일 만에 열면서 '내가 지금 내 남편을 믿고 있다'는 것을 드러냄과 동시에 나의 자존심, '여기 지금 내 영역입니다'라고 표시를 한 부분에 현명해 보였다"며 윤혜진의 대처를 높게 평가했다.

주요기사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인 것으로 알려진 엄태웅의 아내가 남편을 믿고 지지하는 입장을 보여준 것. 엄태웅은 성매매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엄태웅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분당경찰서는 14일 엄태웅에 성매매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엄태웅을 고소한 30대 여성 A씨는 돈을 목적으로 마사지 업소 업주와 짜고 엄태웅을 허위 고소한 혐의(무고 및 공갈미수)로 입건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이에 대해 엄태웅 소속사 측은 "(경찰로부터) 통보받은 내용이 아직 없다"며 "모든 수사가 끝나야 입장을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범행을 도운 업주 B(35)씨는 이달 11일 공갈미수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가수 엄정화씨의 동생인 엄태웅씨는 1997년 영화 '기막힌 사내들'로 데뷔한 뒤 '실미도', '시라노-연애조작단', '건축학개론'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 종영한 SBS '원티드'에서 주연을 맡았다.

엄태웅은 원로배우 윤일봉의 딸이자 발레리나인 윤혜진과 2013년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