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충북]충북대, 녹색 형광 단백질 한우 생산

입력 2012-11-23 03:00업데이트 2012-11-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물바이오개발사업단, 바이오신약 대량생산 기반 구축 충북대 동물바이오신약장기개발사업단(단장 김남형 축산학과 교수)이 녹색 형광 단백질(GFP·Green Fluorescence Protein) 유전자가 들어 있는 ‘형질 전환 형광 한우 송아지’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22일 사업단에 따르면 해파리에서 추출한 GFP 유전자를 한우의 난자에 넣고 체외수정한 뒤 GFP가 들어 있는 것으로 확인된 배반포를 젖소 대리모 40마리의 자궁에 이식했다. 이 가운데 10마리가 임신해 2마리는 조기 유산 또는 사산했지만 나머지 8마리가 정상적으로 송아지를 낳았다. 이들 한우 송아지의 주둥이, 발굽, 혀 등에서 GFP가 골고루 발견됐다. 지금까지 생쥐와 닭, 물고기 등에 GFP 유전자를 넣어 형질 전환 동물을 생산한 적은 있었지만, 소와 같은 큰 동물에서 GFP 유전자를 이용해 형질 전환 동물을 생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사업단 측은 밝혔다.

이번 연구는 동물을 생체반응기로 활용해 인슐린, 에리스로포에틴(혈액생성 인자) 등의 바이오 신약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이 됐다고 사업단 측은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인슐린, 에리스로포에틴 등 고가의 치료용 단백질은 미생물이나 체외배양 동물세포를 생체반응기로 이용해 생산되고 있다. 하지만 체외배양 때문에 생산단가는 높지만 단백질의 약효를 결정짓는 세포 내 단백질 공정이 생체보다 떨어지는 약점을 가지고 있는데 소와 같은 큰 동물을 생체반응기로 이용하면 이런 문제점을 자동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사업단 측은 이번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유전·유전체학’ 인터넷판 11월호에 게재하고, 형질 전환 한우 생산법에 대한 국내외 특허를 출원 중이다.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