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이지스터디/수학동아와 함께하는 수학이야기]415→하학 관련 책··· 청구기호 해석하면 분야 보인다

입력 2011-03-28 03:00업데이트 2011-03-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공공도서관에 꽂힌 책은 비슷한 위치에 이름표를 하나씩 달고 있다. 이름표에는 숫자와 문자가 조합된 ‘청구기호’가 적혀 있다. 책의 주소와도 같은 청구기호는 이 책이 어떤 책인지 미리 알 수 있는 비밀을 담고 있다.

○ 숫자에 담긴 비밀

청구기호가 415번대인 책은 어떤 책일까? 한국십진분류법(KDC)에 따르면 맨 앞자리가 4인 책은 자연과학 분야에 해당한다. 400번대에서 둘째 자리의 1은 수학을 뜻한다. 수학은 자연과학 중에서 으뜸가는 학문이라는 뜻에서 1번을 차지했다. 셋째 자리는 수학의 세부 분류를 뜻하는데, 기하학은 산수, 대수학, 확률과 통계, 해석학에 이어 5번에 해당한다. 즉 도서관에서 415번대의 책장에 꽂힌 책은 제목을 보지 않아도 기하학과 관련된 책임을 알 수 있다.

소수점 아래의 숫자는 더 구체적인 분류를 나타낸다. 예를 들어 도서관에 ‘중학수학 개념 별거 아니야’라는 책이 새로 들어왔다고 하자. 도서관에서는 이 책을 어떻게 분류할까? 먼저 수학책이므로 맨 앞자리는 자연과학을 뜻하는 4, 그 다음은 수학의 1이 붙는다. 이 책은 수학의 특정 분야가 아닌 수학 이론 전체를 다루기 때문에 셋째 자리는 0이다. KDC 표준구분표에서는 자습서나 문제집을 소수점 아래 076으로 분류한다. 그래서 이 책의 분류기호는 410.76이다.

KDC 표준구분표에는 소수점 뒷자리를 분류하는 방법이 자세하게 소개돼 있다. 학문이 발전하고 새로운 분야가 계속 나타나기 때문에 분류표는 7∼8년에 한 번씩 개정을 한다. 현재 KDC는 5번째 개정판까지 나왔다.

○ 도서기호 만들기

지금까지 살펴본 청구기호는 분류기호에 해당한다. 주소로 치면 ‘구’ 정도까지 나눈 셈이다. 더 구체적인 주소는 분류기호 다음에 오는 도서기호로 알 수 있다. 도서기호는 저자기호라고도 하는데, 글쓴이의 정보에 책 제목을 더해 만든다.

도서기호를 여러 가지 방법으로 만들 수 있는데, 리재철의 한글순도서기호법 제5표에 따른 방법을 알아보자.

앞서 소개한 ‘중학수학 개념 별거 아니야’의 저자는 ‘하지연’이다. 먼저 저자의 성에 해당하는 ‘하’를 그대로 쓰고, 이름의 첫 자인 ‘지’에서 ‘ㅈ’에 해당하는 7과 ‘ㅣ’에 해당하는 8을 붙여 ‘하78’로 쓴다. 마지막에는 책 제목의 첫 글자인 ‘중’에서 초성인 ‘ㅈ’을 붙인다. 결국 ‘하78ㅈ’이 된다.

▶지난 기사와 자세한 설명은 easysuhak.com

이재웅 동아사이언스 기자 ilju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