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대 할머니 10명 『日위로금 받겠다』…日신문 보도

입력 1997-09-06 08:14수정 2009-09-26 1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군위안부 출신 한국인 피해여성 10명이 일본의 「여성을 위한 아시아평화 국민기금(여성기금)」의 위로금을 받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5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한국 종군위안부 피해자유족회」 대표 권태임(權台任·82)씨는 여성기금이 지급하는 일시금(위로금 및 의료복지지원비 등 5백만엔)을 받겠다며 『10명의 위안부 피해자들이 조만간 이같은 의사를 여성기금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여성기금으로부터 위로금을 받은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는 7명이며 대다수는 수령을 거부해 왔다. 〈도쿄〓권순활특파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