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총재 경제관련 회견]『위기 타개 共對委만들자』

입력 1997-03-28 11:55수정 2009-09-27 0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金大中총재는 28일 경제위기 타개책 논의를 위한 `與野경제영수회담'을 개최할 것과 이 회담에서 與野 3당 정책위의장과 경제부총리가 참여하는 `경제위기 타개 공동대책위원회' 구성에 합의할 것을 제안했다. 金총재는 이날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 연설문에서 "오늘의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경제를 살리기 위해 초당적 협력이 절대 필요하고 국민의 동참이 절실히 요구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경제난 극복 당면책으로 "노동자는 생산성 향상 범위내에서만 임금인상 요구를 하고 사용자는 감원을 자제해 고용안정에 노력해야 한다"며 "노동자는 임금인상 요구선을 최대한 자제하고 먼저 기업을 살리는 데 적극 참여하도록 하자"고 호소했다. 한보사건과 관련, 金총재는 "TV청문회, 金賢哲씨의 증인채택등 야당의 요구가 수용되고 검찰의 재수사도 철저한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한보사건에만 매달릴 수 없으므로 한보문제는 국회국정조사특위활동과 검찰수사에 맡기고 이제 각 정당과 국민 모두 경제 살리는데 나서야 한다"고강조했다. 당면 경제위기 극복책으로 金총재는 노사협력을 포함, ▲에너지 사치성소비재 농산물 등 수입 50억달러 감축 국민운동 ▲각 가정의 월수입 5% 저축운동 ▲예산 2조원 삭감을 위한 추경편성 ▲금융개혁 단행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강화 ▲사교육비 절감을 중심으로 한 물가안정 ▲부가가치세율 8%로 인하 등 8개항의 구체적인 조치를 요구하고 정부 기업 소비자가 참여하는 `물가관리 심사위원회'의 구성을 제안했다. 그는 특히 "월수입 5% 저축 국민운동에 참여하는 사람에 대해 세제상 혜택을 부여할 것"을 촉구하고 "현대판 국채보상운동의 심정으로 국민이 참여한다면 연간 5조원 이상의 정기저축을 증가시킬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金총재는 "은행의 자율화와 발전은 정부의 인사, 대출 개입을 철저히 봉쇄할 때만 가능하다"면서 "한보사태는 관치금융이 빚어낸 비극이므로 용서할수 없는 뇌물수수죄를 저지른 사람외에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金총재는 與野영수회담에 대해 "국민경제를 살리기 위해 정부를 격려하는 의미도 있다"며 "정권을 쥔 사람은 金泳三대통령이니 金대통령이 잘 하도록 도와줘야 한다"고 말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