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경제살리기 종합대책, 실현가능성 희박

입력 1997-03-26 08:26수정 2009-09-27 0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창원〓강정훈기자] 경남도가 지난 17일 경제살리기 종합대책을 내놨으나 전시성이라는 비난여론과 함께 관계부처와의 협의도 미흡해 실현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도는 당시 △제조업체 종사자의 민방위 교육 1년 면제 △간부 공무원의 급여인상분 반납 △공무원의 기업체 방문 금지 등을 경제살리기 대책으로 발표했다. 그러나 제조업체 종사자 민방위 교육 면제에 대해서는 내무부가 난색을 표명하고 있으며 공무원의 기업체 방문 금지로 인한 환경단속 완화에 대해서는 지역 민간환경단체에서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내무부는 최근 『민방위교육을 1년간 실시하지 않으면 자원 관리가 어렵고 대상자 선정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 경남도의 방침을 수용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또 경남도내 5개지역 환경운동연합은 최근 성명을 통해 『환경단속 완화가 환경파괴를 부채질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 경제살리기 대책의 철회와 도지사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경제살리기를 위한 충정에서 대책을 내놓았지만 계획수립 과정에서 준비가 미흡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