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마약 5,000억 달러 거래』…인터폴 국제회의보고

입력 1996-12-01 19:54수정 2009-09-27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尹聖勳기자」 국제경찰기구(인터폴) 켄들 사무총장은 최근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열린 국제회의에서 마약밀거래가 인터폴을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세계 마약밀거래의 추세는 합법화된 향정신성 마약의 등장, 국경 밀무역의 성행 및 세계 제1의 소비시장이 북미에서 유럽으로 바뀌는 판도변화가 일어난 것 등. 인터폴은 이번 회의에서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세계 최대 단일 아편 생산지로 아프가니스탄을 지목했다. 인터폴 추산으로 아프가니스탄의 헬만드, 님로즈, 난가하르, 칸다하르, 바드카하샨 등 5개 지방에서 올해 생산된 아편은 약4천5백t. 아프가니스탄의 이같은 부상은 내전이 10여년 넘게 계속되면서 초래된 혼란상황에 기인한다. 켄들 사무총장은 또 아시아 주요 생산국의 공급이 늘어나면서 올해 밀거래되는 마약류 전체의 거래액이 국제무기거래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5천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 LSD와 최근 암페타민을 결정체로 만들어 유통이 더 쉬어진 「아이스」 등 향정신성 마약의 사용도 젊은층을 중심으로 급속히 퍼져 나가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