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한 세트도 못 따보고… 여자배구 5연패 터널

입력 2022-06-17 03:00업데이트 2022-06-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VNL 도미니카공화국에도 완패
리베로 노란 부상 등 악재까지
대회 최하위라는 불명예가 현실이 돼가고 있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5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1주 차 4경기에서 전패를 기록했던 세계랭킹 15위 한국은 16일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2주 차 첫 경기에서도 도미니카공화국(9위)에 0-3(21-25, 17-25, 13-25)으로 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5경기 연속으로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면서 최하위(16위) 탈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2주 차 경기에서 세르비아(7위), 네덜란드(12위), 터키(4위)를 연이어 상대해야 해 연패 탈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경기 시작 전에는 ‘오늘이 연패 탈출 기회’라는 희망 섞인 이야기도 들렸다. 도미니카공화국 역시 1주 차 경기에서 전패를 당한 팀이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한국은 지난해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A조 경기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3-2(25-20, 17-25, 25-18, 15-25, 15-12) 승리를 거둔 경험도 있었다.

그러나 도쿄 올림픽 이후 세대교체에 돌입한 한국은 이날 공격 득점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28-41로 밀린 것은 물론이고 범실(26개)도 상대(14개)보다 2배 가까이로 많았다. 블로킹(8개)에서 상대(6개)에 앞선 게 그나마 위안거리였다. 센터 정호영(21·KGC인삼공사)이 블로킹 5개를 포함해 팀 내 최다인 10점을 올렸지만 라이트 김희진(31·IBK기업은행)은 8점, 레프트 강소휘(25·GS칼텍스)는 5점에 그쳤다.

악재도 이어지고 있다. 리베로 노란(28·KGC인삼공사)이 현지 훈련 도중 아킬레스힘줄 파열로 수술대에 오르면서 전력에서 이탈했다. 여기에 세터 박혜진(20·흥국생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당분간 염혜선(31·KGC인삼공사) 1인 세터 체제로 팀을 운영해야 한다. 노란의 대체 선수로 선발된 세터 안혜진(24·GS칼텍스)은 21일 출국해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3주 차 대회 때부터 대표팀에 합류한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