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손흥민, 자책골 유도+쐐기골 ‘원맨쇼’…‘스파이더맨’ 세레모니 의미는?

입력 2021-12-03 15:05업데이트 2021-12-03 15: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29·토트넘)이 자책골 유도에 이어 쐐기골까지 만들어내는 ‘원맨쇼’를 보이며 팀의 완승을 견인했다.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골을 터트린 것은 약 2개월 만이다.

토트넘은 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14라운드 안방경기에서 브렌트포드를 2-0으로 꺾고 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장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12분 문전을 향해 왼발 크로스를 올렸고, 공을 걷어내려던 브렌트포드 수비수 세르히 카노스 머리에 맞고 자책골로 연결됐다.

후반에 들어서도 거침없는 공격을 퍼붓던 손흥민은 후반 20분 역습 찬스에서 토트넘 수비수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로 쐐기골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이 리그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것은 10월 18일 EPL 8라운드 뉴캐슬 전 이후 5경기 만이다. 리그 5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훌륭한 경기였고, 동료들 덕분에 아름다운 골을 넣을 수 있었다”며 “아직 고쳐야 할 점이 많지만, 콘테 감독 체제에서는 모든 선수가 자신이 어느 위치에서 뛰어야 하는지 잘 안다”고 했다.

손흥민은 이날 골을 넣은 뒤 거미줄을 발사하는 스파이더맨 세레모니를 선보였다. 이 세레모니는 최근 개봉을 앞둔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주연 톰 홀랜드가 토트넘의 팬임을 밝힌 것에 대한 감사 의미라는 해석이다. 홀랜드는 지난달 유튜브 채널을 통해 토트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현지 언론도 일제히 손흥민의 활약을 조명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인 6.86점,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7점을 부여했다. 영국 매체 ‘미러’는 “손흥민이 골을 넣고 관중의 기립박수를 받았다”며 “손흥민의 골로 토트넘은 올 시즌 처음으로 두 골 차 편안한 승리를 맛봤다. 콘테는 토트넘 부임 후 오랜만에 미소를 지었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또 EPL 공식 홈페이지에서 팬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에서도 61.5%의 지지를 받으며 선정됐다. 손흥민이 올 시즌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것은 이번이 5번째다.

토트넘은 승점 22로 리그 6위로 뛰어올랐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공을 소유하지 않았을 때도 상대를 압박하는 등 내가 보고 싶었던 경기였다. 특히 오늘 손흥민이 넣은 2번째 득점은 정말 훌륭했다”며 “승점 3을 얻는 것은 쉽지 않지만 우리의 승리 의지가 상대보다 더 강했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