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프라이부르크 정우영, 빌레펠트와의 개막전에 선발 출전…70분 소화

입력 2021-08-15 08:38업데이트 2021-08-15 08: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라이부르크 정우영(오른쪽). (프라이부르크 구단 SNS 캡처)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 정우영(22)이 2021-22시즌 개막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5일(한국시간) 독일 빌레펠트의 쉬코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시즌 분데스리가 1라운드 빌레펠트와의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정우영은 3-4-3 포메이션의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 후반 25분까지 70분 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정우영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25분 롤라이 살란드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정우영은 지난 8일 뷔르츠부르크(3부리그)와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에 이어 공식전에서 2경기 연속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도 도움이나 골을 뽑아내진 못했지만 경기에서 시속 34.43㎞의 가장 빠른 속도를 낸 선수로 기록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