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박효준, 밀워키전 상대로 3안타 맹타…타율 0.293

입력 2021-08-15 08:03업데이트 2021-08-15 08: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효준(25·피츠버그 파이리츠)이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팀 8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박효준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더블헤더 1차전에서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5타수 3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1경기에서 3안타를 때린 박효준의 타율은 0.250에서 0.293으로 높아졌다.

앞선 2경기에서 무안타로 침묵했던 박효준은 이날 1회 첫 타석에서도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김효준은 두 번째 타석에서 오랜만에 안타를 때렸다. 0-3으로 끌려가던 3회말 1사 3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박효준은 유격수 방면 내야 안타를 때려 1타점을 올렸다.

4회 3번째 타석에 오른 박효준은 다시 한 번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팀이 9-4로 리드하고 있던 5회 4번째 타석에 오른 박효준은 좌전 안타로 이날 2번째 안타를 신고했다. 이어 6회에 중전 안타를 날려 1경기 3안타를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박효준의 3안타를 포함, 총 19개 안타를 때려 14-4로 크게 승리, 8연패에서 탈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