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화물연대 무기한 총파업… 정부 “업무개시명령 준비” 강경 대응

입력 2022-11-24 19:45업데이트 2022-11-24 19: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화물연대의 퍼버이 시작된 24일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 일대 도로에 파업에 참가한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화물트럭이 운행을 멈추고 서있다. 광주=박영철기자 skyblue@donga.com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24일 0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올해 두 번째 전국단위 파업으로 6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정부는 사상 첫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거론하는 등 강경 대응을 예고해 화물연대와 강 대 강 대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경기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 부산 신항, 전북 군산항, 전남 광양항 등 전국 15곳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출정식에는 화물연대 조합원 총 2만2000명 중 9600여명(43%)이 참여했다. 화물연대 측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품목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이날 파업으로 부산·인천항 등의 물동량이 급감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 대비 40% 수준으로 줄었다. 컨테이너 장치율(항만의 컨테이너 보관 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비율)은 오후 5시 기준 64.2%로 평시(64.5%)와 비슷했다.

산업계 피해도 확산되고 있다. 완성차, 타이어, 철강, 조선, 해운 업체를 비롯해 국내 시멘트사와 레미콘 업체들이 운송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국시멘트협회는 이날 “24일 하루 동안 20만t 출하를 예상했는데 파업으로 출하량이 1만t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파업 중단을 호소했다. 이날 현대제철은 하루 평균 약 5만t 규모 출하 차질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현대제철 포항공장에선 이날 하루 출하량인 8000t의 물량이 나가지 못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는 신차를 공장에서 외부 출고센터 적치장으로 빼내는 작업에 일부 차질이 발생해 직원들이 직접 완성차를 운전해 공장에서 빼내는 ‘로드 탁송’ 작업이 이뤄졌다.

대한상공회의소·한국경영자총협회·전국경제인연합회·한국무역협회·중소기업중앙회·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 6단체도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수출 경쟁력을 악화시키는 화물연대의 일방적인 운송거부는 즉각 철회하고 안전운임제는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업무개시명령 발동 준비에 착수하는 등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정당한 사유가 없는 이번 집단 운송 거부가 계속된다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고, 명령에도 업무에 복귀하지 않는다면 예외없이 법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최동수기자 firefly@donga.com
주애진기자 ja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