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신림동 고시원서 70대 건물주 숨진 채 발견…“타살 가능성”

입력 2022-09-27 17:05업데이트 2022-09-27 17: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뉴스1
서울 관악구에서 70대 고시원 건물주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날 낮 12시 48분경 관악구 신림동에 있는 4층짜리 고시원 지하 1층에서 A 씨(74)가 숨져 있는 걸 발견했다.

A 씨는 고시원 건물 소유주로 가족과 함께 살고 있었으며 발견 당시 목이 졸리고 손이 묶여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 아들이 “오전 출근할 때만 해도 모친이 살아계셨다”고 진술한 것을 토대로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 과학 감식반이 출동해 수사에 착수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