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남편에게 치사량 니코틴 탄 미숫가루 먹여 살해한 女, 징역 30년

입력 2022-05-18 19:35업데이트 2022-05-18 21: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편에게 니코틴 원액을 탄 미숫가루 등을 먹여 니코틴 중독으로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여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제13형사부(부장판사 이규영)는 18일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30대 여성 A 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해자의 사인은 급성 니코틴 중독으로 밝혀졌는데 피해자가 흰죽을 먹은 뒤 보인 오심, 가슴 통증 등은 전형적인 니코틴 중독 증상이라고 볼 수 있다”며 “피고인은 액상 니코틴을 구매하면서 원액을 추가해달라고 했고 이를 과다 복용할 경우 생명에 위험하다는 것을 알고 있는 등 피해자 사망 전후 사정을 볼 때 3자에 의한 살해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했다.

이어 “피고인은 배우자가 있었음에도 내연 관계를 유지하며 피해자인 남편의 재산과 보험금을 취급하기 위해 니코틴 원액을 넣은 음식을 3차례 먹게 해 피해자를 살해했다”며 “범행 후 피해자 명의로 대출받아 그 죄질이 불량하고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피고인의 대출금을 대신 변제하는 등 경제적으로 많이 도왔으며 가족 부양을 위해 다니던 직장 외 추가 알바를 하며 성실하게 생활해왔는데 피고인의 계획적인 범행으로 사랑하는 아들을 남겨두고 생을 마감하게 됐다”며 “피고인은 장기간 사회와 격리한 상태에서 진심으로 참회하며 살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피고인 측은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하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해자는 사망 전날까지도 분양 예정 아파트 등의 시세를 검색했고 미숫가루를 마신 뒤 급체 대처 방법을 검색하기도 했으며 사망 현장에서 니코틴 원액을 스스로 마신 어떤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피고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A 씨는 지난해 5월 26~27일 남편에게 3차례에 걸쳐 치사량(3.7㎎) 이상의 니코틴 원액이 든 미숫가루, 흰죽, 물 등을 마시도록 해 남편이 니코틴 중독으로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A 씨는 범행 후 지난해 6월 7일 남편의 계좌에 접속해 300만 원 대출을 받아 이득을 취한 혐의도 받는다.

애초 경찰은 A 씨가 남편에게 한차례 니코틴 원액을 마시게 한 것으로 조사했으나 검찰은 중독증상을 보인 뒤 호전된 남편이 아내가 만든 죽을 먹고 다시 통증을 호소한 점을 근거로 니코틴 음용이 일회적인 것이 아닐 수 있다고 봤다. 이에 부검의 면담, 법의학자 자문, 피해자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등 보완 수사를 거쳐 범행 사실을 추가로 밝혀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