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이재명 의혹’ 제보자, 숨진채 발견 사흘전 마지막 외출

입력 2022-01-13 21:09업데이트 2022-01-13 22: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대선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생전 마지막 모습 CCTV 영상 업데이트[동아일보 단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보했던 이모 씨(55)의 사망 원인이 ‘대동맥 박리 및 파열’로 추정된다는 1차 부검 결과가 나왔다.

서울경찰청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이 씨 시신 전반에서 사인(死因)에 이를만한 특이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대동맥 박리 및 파열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의의 구두 소견”이라고 밝혔다.

심장과 이어진 대동맥의 안쪽 막이 길게 찢어져 바깥쪽 막과 분리됐고(박리), 일부는 바깥쪽 막까지 터져 있었다(파열)는 뜻이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급성 대동맥 박리를 치료하지 않으면 환자 4명 중 1명이 24시간 이내 사망한다.

한편 동아일보는 이 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양천구의 모텔 내부 폐쇄회로(CC)TV를 입수해 분석했는데, 8일 오전 이 씨가 객실에 마지막으로 들어간 후 11일 오후 모텔 관계자에 의해 시신으로 발견될 때까지 객실문을 통해 드나든 사람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 씨는 관상동맥에 중증도 이상의 경화 증세가 있었고, 심장 비대증도 있었다”며 “지병이 없었다는 일부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경찰은 추후 약물 및 독극물 검사 등을 실시해 최종 부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송진호 기자 ji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