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대전 광역철도 구축사업 추진

장기우 기자 입력 2021-11-08 03:00수정 2021-11-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북 옥천에서 대전을 잇는 광역철도 구축 사업이 추진된다.

7일 충북도와 옥천군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9일 이 사업의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기본·실시설계를 거친 뒤 2023년 착공, 2026년에 개통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대전 대덕구 오정역에서 충북 옥천군 옥천역까지 20.12km 구간을 기존 경부선 일반 선로를 활용해 연장하는 것(위치도 참조)이다. 오정, 대전, 세천, 옥천역 등 4개 역이 설치된다. 국비 294억 원을 포함해 490억 원이 투입된다.

개통 이후 오정역∼옥천역 간 소요 시간은 15분으로 예상된다. 하루 총 운행횟수는 편도 기준 46회다. 현재 대전역과 옥천역에 머무는 열차 운행횟수는 하루 18회(무궁화호)인데 광역철도가 개통하면 64회(무궁화호+광역철도)로 크게 늘어난다. 운행 간격도 평균 55분에서 18분으로 37분가량 줄어든다. 하루 이용객은 1만4000명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충북도는 대전∼옥천 광역철도 구축으로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계룡∼신탄진, 2024년 말 개통)와 대전지하철 1·2호선과 연계해 충청권 대중교통망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옥천군도 대도시권과 교통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돼 지역 발전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보고 있다. 김재종 군수는 “광역철도 연장에 따른 옥천의 발전 방향 연구를 바탕으로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충북 옥천#대전#광역철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