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지각해”…아르바이트생 야구방망이로 마구 때린 치킨집 주인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5 13:23수정 2021-05-15 13: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지각했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야구방망이 등으로 마구 때린 치킨집 주인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고춘순 판사)은 특수폭행,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 씨(29)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또한,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충북 청주시 상당구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A 씨는 지난해 4월 아르바이트생 B 군(18)이 지각하자 나무라는 과정에서 알루미늄 야구방망이로 엉덩이를 마구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 씨는 B 군을 비롯한 다른 10대 아르바이트생 3명에게 “지각하지 말라”고 뺨을 때리는 등 상습적으로 폭행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재판부는 “야구방망이 등으로 직원을 반복해서 폭행한 죄가 무거워 엄벌이 불가피하다”면서도 “피고인이 잘못을 반성하고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범행 무렵 딸 사망과 모친의 암 재발, 이혼 고민 등 심리적으로 불안했던 상황 등을 참작했다”며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