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양띠의 해, 최고령 양띠는? 충남 예산군 거주 할머니

입력 2015-01-08 18:00업데이트 2015-01-08 20: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양띠의 해, 최고령 양띠는? 충남 예산군 거주 할머니

‘최고령 양띠 할머니’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7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최고령 양띠 할머니’는 충남 예산군내 거주하는 1919년생 97세 할머니 두 분이다. 이 매체는 양의 해 을미년을 맞아 ‘최고령 양띠 할머니’를 집중 조명했다.

‘최고령 양띠 할머니’ 두 분은 충남 예산군 대술면 화천리에 거주하는 백모 씨와 예산군 신양면 죽천리에 거주하는 조모 씨다. ‘최고령 양띠 할머니’는 나이를 가늠할 수 없을 만큼 밝고 건강한 모습이었다.

‘최고령 양띠 할머니’의 장수 비결은 무엇일까?

백모 씨는 “어떻게 하면 건강할까 그런 생각 없이 살았다. 삼시세끼 잘 먹고 속 썩이는 게 없으니 내 맘이 편했다”고 말했다. 또 조모 씨는 “음식 가리지 않고 때맞춰 먹고 한시도 그냥 앉아 있지 않고 몸을 움직이는 것”을 장수 비결로 꼽았다.

최고령 양띠 할머니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