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성씨 체포]검찰 『稅風전모 곧 밝힐 것』

입력 1998-12-10 19:24수정 2009-09-24 17: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의 친동생 회성(會晟)씨가 10일 검찰에 체포됨에 따라 이른바 세풍(稅風)사건의 전모가 곧 밝혀지게 됐다.

현재까지 검찰이 파악하고 있는 회성씨의 혐의는 미국에 도피중인 국세청 이석희(李碩熙)전차장과 함께 한나라당 대선자금을 모금하는 ‘모의단계’에서 ‘수금단계’까지 전과정에 개입했다는 것.

회성씨가 국세청이 이총재를 위해 대선자금을 모금한 사실을 단순히 아는 수준을 넘어 직접 돈을 받고 기업체 관계자들에게 답례인사까지 일일이 했다는 것이 검찰의 주장이다.

검찰은 회성씨 이전차장 서상목(徐相穆·한나라당)의원을 세풍사건의 핵심 3인방으로 보고 있다.이들이 국세청을 통한 대선자금 모금을 기획하고 구속기소된 임채주(林采柱)전국세청장과 주정중(朱正中)전국세청 조사국장을 ‘행동대원’으로 끌어들여 대선자금 1백50여억원을 모금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검찰은 또 회성씨가 임전청장이나 배재욱(裵在昱) 전청와대 사정비서관과 함께 대선자금 불법모금 사실을 상의했다는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명백한 증거를 갖지 않고 어떻게 야당총재의 동생을 체포했겠느냐”고 말해 회성씨를 구속할 방침임을 밝혔다.

검찰은 이총재의 개입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확인해줄 수 없다. 회성씨 수사결과에 달려 있다”며 유보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수사팀은 이총재가 세풍사건에 개입하지는 않았더라도 사전에 이를 알았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수사팀은 임전청장이나 배전비서관 등으로부터 이총재의 개입여부를 추적할 단서를 얻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수사 관계자는 “회성씨가 이총재의 개입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방증찾기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수사팀이 유력한 단서를 확보하더라도 이총재를 소환하는 단계로까지 수사가 확대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때문에 검찰이 이총재가 이를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방증자료를 재판과정에서 제시하면서 이총재를 ‘흠집’내는 수준에서 이 사건을 마무리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조원표기자〉cwp@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