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개혁신당 “위성정당 안 만들어…거대 양당 ‘꼼수정치’ 상징”

입력 2024-02-11 21:14업데이트 2024-02-11 21:16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개혁신당이 이번 총선에서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기로 결정했다. 개혁신당은 제3지대 4개 세력인 개혁신당과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의 통합 신당이다.

개혁신당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첫 임시 지도부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통합 협상을 맡았던 각 세력별 대표자와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가 참석했다. 원칙과상식 소속으로 신당에 합류한 이원욱 의원은 “위성정당은 위성정당이라고 이름 붙일 수도 없는 가짜 정당이라는 문제의식이 있었다”며 “거대 양당의 꼼수정치의 상징인데 그런 꼼수를 다시 보여주는 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원칙과 상식을 잃는 행위”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번에 득표율이 설령 20~30%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개혁신당은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겠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개혁신당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번째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하루 전인 12일 최고위원을 선임할 예정이다. 최고위원은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체제로 각 4개 세력에서 1명씩 추천하는 형식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당직자 인선으로는 이기인 대변인이 임명됐다. 강령이나 당헌, 당규 등에 대한 문제는 1차로 개혁신당 소속이었던 김철근 사무총장과 새로운미래의 이훈 사무총장이 실무협상단을 구성해 진행할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다만 통합 전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이 추진키로 한 여성 희망 복무제와 지하철 무임승차제 같은 정책에 대한 조율은 없었다고 이 의원은 밝혔다.

이날 회의에 앞서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준석 공동대표에 대해 “큰 마음으로 통합이 잘 이루어지게 도와주는 걸 고맙게 생각한다”며 “빨리 지도부를 정식으로 가동해 필요한 일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통합은 이제 시작이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상당히 어려운 고비를 잘 넘어왔다. 나머지 반을 채우는 것은 저희 역량이고, 자세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성호 기자 stars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