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권성동, 尹대통령에 “文정부 출신 윤종원 국조실장 우려 전달”

입력 2022-05-25 14:19업데이트 2022-05-25 15: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원대연기자 yeon72@donga.com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새 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장관급) 내정자로 거론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임명을 반대한다는 의견을 전달한 사실이 확인됐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윤종원 국무조정실장 내정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을 수용·인정하는 꼴밖에 되지 않는다’며 우려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국무조정실장은 정부 각 부처 정책을 통할하는 자리인데 결국 문재인 정부 정책을 옹호·동조·비호한 사람의 행태를 인정하게 되는 것”이라며 “’최소한 차관급 이상 공무원은 정무직 자리인 만큼 자신의 철학과 소신이 맞는 정부에서 일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 대통령은 “고심 중”이라고 밝혔고, 한 총리는 “대체 가능한 인사가 없다”며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행장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 출신으로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주요 경제 정책을 주도한 인물이다. 국민의힘이 그동안 이 정책을 비판해온 만큼 부정적인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준석 당 대표는 이에 대해 “권 원내대표가 그런 지적을 했다 해서 (당정 간) 불협화음으로 보긴 어렵다”며 “당과 정부 간에 당연히 있을 수 있는 의견 교류 정도라고 본다”고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