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방사청장 “文, 순방 성과 위해 K9 무리 말고 차분하게 협상” 지시

입력 2022-01-21 22:33업데이트 2022-01-21 22: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엘살렘 차량기를 방문해 현대로템이 공급한 전동차량 앞에서 방문 소감을 밝히고 있다.(청와대 페이스북) 2022.1.21/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이집트를 방문 중인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21일(현지시간) ‘K9 국산 자주포 이집트 수출 협상’ 건과 관련해 “정확한 현재 상태는 아직도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강 청장은 이날 이집트 카이로에서 순방 기자단을 대상으로 한 현지 브리핑을 통해 ‘K9 자주포 협상’ 진척 상황과 관련 “어제(20일) 오후부터 방위사업청 직원들과 한화디펜스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집트 방산물자부 장관 등 이집트측 협상 대상자들도 같이 모여 늦은 시간까지 협상을 진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청장은 그러면서 “양국 정상 확대정상회담 시 두 정상은 ‘K9 자주포 협력사업은 이집트 전력 증강에 크게 기여할 것이고, 기술이전 및 현지생산 등을 통한 양국 간 서로 윈윈(win-win)하는 협력 모델이 될 것’이라는 데 같이 동의를 했다”며 이후 이어진 공식 오찬 자리에서 양 정상이 강 청장 등에게 ‘협상을 지속하라’고 지침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강 청장은 “대통령께서 저희에게 주신 지침은 ‘순방 기간 중 순방 성과를 내려고 무리하게 협상에 임하지 말고 건전하게 협상에 임하라’는 것과 ‘양국 간 건전한 발전, 관계가 더 중요하며 차분하게 협상에 임하라’는 지침을 주셨다”고 설명했다.

강 청장은 “무리하는 것보다는 대통령 말씀대로 건전하게 협상을 해서 양국이 윈윈하는 건강한 관계로 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협상에 임하는 사람으로서 대통령에게 감사한 건 시간적 제약 조건을 준다든가, 성과를 내라고 독촉하면 불리한 조건을 받아들이거나 감당하기 힘든 내용을 승인할 수 있는, 정말 큰 실수를 할 수도 있었다”며 “이에 대해 순수하게, 차분하게, 장기적인 관점에서 협상할 수 있도록 지침을 주신 것이 가장 큰 도움이 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강 청장은 현 협상 상황에 대해 “(이집트 정부가) 판단하는 데 시간이 좀 필요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강 청장은 “작년 1년 논의했던 것보다 어제 저녁에 논의했던 게 훨씬 더 급속하게 합의에 이르는 부분들이 있었다”며 “오늘 오전에 (이집트측에) 다양한 옵션을 제시했는데, 아직 이집트 쪽에서 답이 없는 상태로, 답이 오더라도 추가 옵션이 오면 (우리도) 그에 대한 대응을 해야 해서 추가 시간이 더 필요할 걸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협상에 어떤 이견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그걸 말하는 건 곤란하다”며 “다만 협상의 큰 덩어리는 가격에 관한 조건들이 있고, 또 기술 이전과 현지화 생산에 관한 내용이 있고, 수출입은행에서 이집트측에 일정 기간 론(loan·대출금)을 제공하는 게 있다. 이걸 세부적으로 들어가면 종이로 수백, 수천 페이지가 나오는 일이고 (어찌됐든) 많은 부분은 어제 저녁에 합의를 봤고 쟁점 몇 가지가 남아있다”고 했다.

강 청장은 몇 문이나 수출되는지에 대한 물음에도 “나라마다 협력 방식이 달라 가격 조건들이 다른데 문 수를 발표하면 기준 가격처럼 될 수 있어 발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귀국하더라도 이집트에서 답이 온다면 (관계자들을 다시) 출장을 보낼 계획이고 한화디펜스 또한 실무진은 (이집트에) 남아있을 것이다. 저도 추가 대응이 필요하면 즉시 (이집트로) 올 자세가 돼 있다”고 말했다.

강 청장은 K9 외 논의된 무기체계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K9 자주포 협력사업이 잘 마무리되면 여타 사업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집트에서) 전동차 사업을 추진한 현대로템은 K2 전차를 생산하는 방산업체로 현대로템의 실력과 진정성이 이집트측과 계속 맞닿아 떨어지면 K9을 넘어 K2까지 협력이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강 청장은 문 대통령의 중동 3개국(아랍에미리트(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순방 동행 소회에 대해 “UAE에서는 (대통령의 방문으로 방산 관련) 계약을 확실히 촉진시켰던 것은 분명하고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에는 곤란하지만 사우디에서는 대통령이 오지 않으시면 제가 만날 수 없는 국방 협력 관련 중요한 분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공식·비공식으로 엄청나게 많이 받았다”며 “최고 의사결정권자와 직접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많은 기회를 제게 줬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집트에서는 재임 기간 중 성과에 집착하시기보다는 장기적으로 국익에 도움이 되고, 우리와 협력하고 있는 우방국에도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지침을 주셨는데, 제 개인적인 입장에서 이런 점이 ‘방산 세일즈 외교’의 가장 모범적 모습을 보여주셨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청장은 거듭 K9 자주포에 대해 “양국 정상이 서로 깊은 신뢰 관계를 형성하고 사업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하셨기 때문에 그리 멀지 않은 시일 내에 서로 윈윈하는 협상과 계약이 이뤄지지 않겠냐고 강력히 기대한다”며 “조금만 기다려 달라. 좋은 소식을 반드시 보내드리겠다”고 말했다.

(카이로·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