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준석 “‘연습문제’ 제안 거부됐다…尹 무운 빈다”

입력 2022-01-05 21:03업데이트 2022-01-05 21: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5일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전달한 자신의 제안이 거부당했다며 “3월 9일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기원하며 무운을 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저는 오늘 선거에 있어서 젊은 세대의 지지를 다시 움틔워 볼 수 있는 것들을 상식적인 선에서 소위 ‘연습문제’라고 표현한 제안을 했고, 그 제안은 방금 거부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제안한 ‘연습문제’는 청년·약자와 함께 하는 일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의 무운을 빈다”며 “당대표로서 당무에는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당 대표 업무는 이행하겠지만 사실상 선거운동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신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은 권영세 의원과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권 의원과) 긴밀하게 소통했는데 무엇보다 선거기구에 대한 최근 문제는 결국 저희가 어떤 기대치를 가지고 있냐보다는 실질적으로 사안을 맞닥뜨려 연습문제를 풀어봤을 때 제대로 공부했냐 안 했냐가 드러나는 것”이라며 “저는 명시적으로 권 의원에게 연습문제를 드렸고, 어떻게 풀어주냐에 따라 앞으로 신뢰·협력관계가 어느 정도 이뤄질지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오늘 있었던 ‘이준석 계열’, ‘이준석의 사보타주로 청년들이 호응하지 않아서 젊은 사람들과 소통을 계획했다’라는 이야기는 해명이 어차피 불가능해 보인다”고도 적었다.

윤 후보가 청년간담회에 ‘스피커폰 축사’로 등장하자 실망한 청년들이 반발한 것을 두고 박성중 소통본부장이 ‘이준석계가 막 들어왔다’, ‘이준석의 사보타주로 청년들이 호응하지 않아서 행사를 계획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진짜 환멸을 느낀다”고도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