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우원식·조정식·박홍근 “선대위 사퇴…현장 가겠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25 17:27수정 2021-11-25 18: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 DB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25일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날 당 사무총장 등 핵심 당직자들이 사퇴한 데 이어 이재명 후보 핵심 측근들도 선대위에서 물러나며 선대위 쇄신에 힘을 싣는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조 본부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이 후보를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로 만드는 데 처음부터 같이 해온 우리부터 (직을) 내려놓겠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조 본부장은 이어 “20대 대선은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명운을 가르는 최대 분수령”이라며 “이 후보는 연일 당 혁신과 선대위 쇄신을 호소하며 국민들께 반성과 변화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우리 모두가 더 절박하고 절실하게 뛰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핵심 참모들이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조 본부장은 또 “경선부터 현재까지 후보 곁을 지킨 우리들은 새로운 민주당과 선대위를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자 선대위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현장으로 달려가겠다”며 “대전환기 대한민국을 반석에 올릴 이재명 정부의 창출만 생각하면서 일로매진(一路邁進)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