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FA-50타고 아덱스 참석한 文…세계 7대 항공우주 강국 천명

입력 2021-10-20 14:44업데이트 2021-10-20 14: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아덱스 2021) 개막식에 참석해 방위산업과 항공우주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국산 전투기 세일즈에 힘을 실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 2021’ 개막 기념행사에 한국 최초 국산전투기인 FA-50 1호기를 타고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아덱스 참석은 지난 2017년 이후 4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개막 행사 전, 임무 조종사와 함께 FA-50을 타고 천안 독립기념관과 동작 국립서울현충원, 용산 전쟁기념관 상공을 경유해 비행한 뒤 행사장인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대통령이 국산전투기에 탑승해 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 FA-50과 T-50 계열 항공기에 관심을 표한 국가들의 주요 인사가 참석한다”며 “대통령이 우리 전투기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몸소 시연하고, 세일즈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방위산업과 항공우주산업 육성에 주력했다. 이번 행사도 코로나 상황이지만 이전에 비해 확대된 규모로 개최돼 53개국의 주한 대사와 무관, 장관, 총장, 전력체계 획득 관련 장성들과 주요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특히 ▲KF-21 보라매 시제기 출고 ▲3000t급 잠수함 개발 성공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 성공 등으로 최근 국방과학과 항공우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개최돼 시작부터 주목됐다.

문 대통령은 개막 기념행사를 통해 국방혁신과 민간산업 발전을 뒷받침하는 과감한 투자를 강조하며, 세계 7대 항공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것을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2026년까지 방위력개선비 국내지출 비중을 80% 이상으로 확대하고, 부품 국산화 지원도 지금보다 4배 이상 늘릴 것”이라며 “미래 전쟁의 양상을 바꿀 수 있는 초일류 ‘게임 체인저’ 기술개발에 선제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항공우주 분야’는 성장 잠재력이 어마어마하다”며 “코로나 이후 가장 빠른 회복이 예상되며, 특히 도심 항공교통 분야는 가파르게 성장할 분야로 시장 선점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기계 6위, 자동차 4위, 반도체 1위로 항공산업의 발전 잠재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며 “기반산업과의 연관이 높은 항공우주 분야에서 앞서갈 수 있다”고 독려했다.

그러면서 “차세대 전투기 ‘KF-21 보라매’의 자체 개발 성과를 넘어, 항공기의 심장인 독자엔진 개발에도 과감히 도전하겠다”며 “2030년대 초까지 전투기를 비롯한 다양한 유·무인 항공기 엔진의 독자개발을 이뤄내 ‘항공 분야 세계 7대 강국’의 역량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개막 기념행사에 이어 열린 시범비행(에어쇼)에서는 F-35A, F-15K, KF-16, FA-50 등 공군 주력 공격기와 공중급유기 KC-330, 조기경보통제기 E-737 등 참가했다. 무인헬기의 시범비행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공군 주력 항공기들의 비행을 참관하고, 공군 특수비행팀인 블랙이글스의 교차기동 등 곡예비행에 박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실내외 전시장을 둘러보고 전시 장비의 세부사항에 대한 브리핑을 받은 뒤,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 방위산업과 항공우주산업의 현주소와 미래 발전 방향을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장비들이 전시됐다.

실외 전시장에서는 K-2전차, K-9자주포, 천궁 등 32종의 지상장비와 F-35A, F-15K, 수리온·마리온 헬기, MV-22(오스프리) 등 37종의 항공장비가 전시됐다.

올해는 다목적 무인헬기, 중고도 무인기(MUAV) 등 다양한 무인 무기체계도 실물크기로 전시돼 미래 전장 환경에서 활용될 무기체계를 더 현실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했다.

1814개 부스가 들어선 실내 전시장에서는 국내·외 방산 및 항공우주 업체들이 각 회사 주력 제품과 함께 앞으로 개발할 첨단기술과 장비가 전시됐다. 정부도 73종의 공중·지상·해상 무인장비를 선보이는 국방 무인전투체계 전시관을 열었다.

국내 기업들은 VR(가상현실)·AR(증강현실)을 활용한 훈련장비를 비롯해 무인·AI(인공지능) 기술 활용 장비, 수소·전기 등 친환경 플랫폼, 위성·우주·미사일 기술 등에 대한 전시를 확대해 홍보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방산 수출을 추진 중인 K-2전차, K-9자주포, FA-50경공격기, 레드백(차세대 장갑차) 등 주요 무기체계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그러면서 기술협력을 포함한 다양한 방산협력 모델을 개발해 방산수출을 넘어 평화를 공유하는 국제협력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형 발사체 추진엔진 등 주요 장비 부품을 관람하면서, 오는 21일 예정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시험이 중요한 도전기회인 만큼 마지막까지 점검하고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