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 대통령, 오경미 신임 대법관 임명안 재가 ‘17일부터 임기 시작’

입력 2021-09-17 10:45업데이트 2021-09-17 10: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경미 신임 대법관에 대한 임명안이 재가됐다.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오후 6시 40분경 오경미 대법관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는 전날 열린 본회의에서 오 대법관 임명동의안을 재석의원 208명 중 찬성 194명, 반대 19명, 기권 5명으로 통과시켰다.

오 대법관은 전북 익산시 출신으로 이리여고와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하고 제35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서울지법에서 판사 생활을 시작해 창원지법과 부산지법, 법원도서관 조사심의관, 사법연수원 교수를 거쳤고, 광주고법 전주재판부에서 근무했다.

한편, 전임자인 이기택 전 대법관의 임기는 전날 만료됐으며, 오 대법관의 임기는 이날부터 시작된다.

박정화, 민유숙, 노정희 대법관에 이어 오 대법관 임명으로 여성 대법관은 역대 최다인 4명으로 늘어났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