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측, 이낙연 캠프 대변인 당 선관위에 신고 “허위사실 공표”

입력 2021-08-03 18:05업데이트 2021-08-03 18: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권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3일 당내 경선 경쟁자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수석대변인 오영훈 의원을 당 선관위와 윤리감찰단에 신고했다.

이 지사 측은 3일 “이 지사가 경기도 차량이나 비용을 이용해 불법 경선 운동에 참여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공표하는 등 공직선거법과 당 윤리 규범을 위반했다. 명예를 훼손하고 경선의 신뢰성과 공정성을 훼손했다”며 오 수석대변인의 사퇴도 촉구했다.

또 이 지사 측은 캠프 “민주당의 수준을 떨어뜨리고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자폭성 묻지마 네거티브가 횡행하고 있다. 이런 수법으로 경선 판을 더 흐리도록 용납해서는 안 된다.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앞서 오 수석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이 지사가 경기도지사 직을 유지하면서 전국순회를 하는 것에 대해 “경기도민 혈세가 선거운동을 위한 주유비로, 차량 유지비 등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은 “터무니 없는 허위 사실”이라 반박했다. 이 지사 캠프 수석대변인 박찬대 의원은 “이 지사는 공무 일정 이외의 비용은 전액 정치자금으로 집행하고 있다. 경기도민의 혈세는 단 한 푼도 사용하지 않았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