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추미애 꿩은 못잡고 바둑이만 잡고 말았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2 10:08수정 2021-07-22 10: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2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것에 대해 “추미애 전 대표님의 용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실 김 전 지사를 기소 하는데 크게 기여한 분은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미애 전 대표다. 이분이 민주당 비난 댓글을 단 범인을 잡겠다고 나서서 친히 경찰에 고발하고, 추후 특검까지 받아들여서 오늘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 전 장관이) 이번 대선에서 ‘꿩 잡는 매’가 되겠다고 나오셨는데, 꿩은 못 잡고 바둑이 김경수 지사만 잡고 말았다”며 “이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비꼬았다.

바둑이는 드루킹 일당이 김 전 지사를 지칭할 때 사용한 단어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김 최고위원은 “김명수 대법원장의 편파적인 법원 운영에도 불구하고, 대법원 2부 이동원 주심 대법관을 비롯해 4명의 대법관이 만장일치로 유죄 판결을 내리는 것을 보면서 이 나라 법원에는 정의가 살아있고, 사법부는 믿을만한 곳이라는 희망을 보게 됐다”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추미애 자살골’ 비난이 나왔다. 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이날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추미애 후보를 원망하지 않을 수 없다. 노무현 대통령 탄핵 때도 찬성도 했고, 윤석열 총장 징계 하나 해결하지 못해 윤 총장을 키워주고, 드루킹을 고발해서 경수 지사가 사퇴하게 됐다”며 “3번의 자살골을 터뜨린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고 이야기가 나온다”고 직격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