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백신 1호 접종 구경만 한 文, 아직 신분사회인가?”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2-27 08:33수정 2021-02-27 08: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참관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 후보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1호 접종 맞는 거 지켜만 보고 왔단다. 먼저 맞는 대통령은 봤어도 맞는 거 구경만 하는 대통령은 처음 본다”고 말했다.



이날 이 후보는 “세계 10대 경제국이면서 세계 104번째 백신 접종…왕께서 무슨 대단한 시혜라도 베푸는 양…구경만 하는 대통령의 그 태도가 기가 막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기왕 간김에 맞고 나오시지 어찌 구경만 하고 나오시나? 혹 화이자 아니라서 안 맞은 것인가? 국민이 불안해 하는데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라도 대통령이 솔선수범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맞는 거 구경만 하는 저 모습을 보는 국민들은 갑자기 하늘과 땅 같은 신분 차이를 느낀다.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 근대사회인 줄 알았는데, 아직 신분사회였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SNS에 백신 접종 현장에 다녀왔음을 알리며 “국민들께 일상 회복이 멀지 않았다는 희망을 전해드린다”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