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형부 ‘낙하산 인사’ 의혹에…진중권 “하다하다 처제 찬스까지”

박태근 기자 입력 2020-10-16 09:44수정 2020-10-16 09: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하다 하다 이젠 ‘처제 찬스’까지”라고 일침을 날렸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 형부를 포함해 민간 공제조합 23명이 ‘낙하산’이라는 SBS의 보도를 첨부하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알뜰하게 잘들 해 드신다. 그럼, 정치 이런 맛에 하는 거지”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날 SBS는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아 임명하는 버스공제조합의 현 이사장이 추 장관의 형부 A 씨라며 ‘낙하산 인사’ 의혹을 제기했다.

A 씨는 지난 30년간 대학교 직원으로 일했는데, 재작년 5월 버스공제조합 이사장에 임명됐다는 것이다. 당시 추 장관은 민주당 대표였다.

이 때문에 지난해 12월 추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여당 대표의 영향력으로 A 씨의 임명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추 장관은 “저와 상관없는 일이다. 저의 친인척은 경제 활동을 할 자유가 없어야 하는 것이냐”고 반박한 바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