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4와 닮은꼴 北 최고급 ‘평양2423’…가격은?[송홍근 기자의 언박싱평양]

송홍근 기자 입력 2020-06-30 15:18수정 2020-06-30 15: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만든 스마트폰은 어떤 모습일까요. ‘언박싱평양’ 19화는 북한산 스마트폰 ‘평양2423’을 속속들이 들여다봅니다. ‘평양2423’은 북한의 최고급 스마트폰인데요. 평양 대성백화점에서 6월 현재 600달러(한국 돈 71만9000원)에 팔립니다. 핵심 부품을 중국에서 들여와 조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생각보다 그럴싸합니다. 겉모습은 2014년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S4를 닮았는데요.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8.0을 탑재했습니다. ‘평양2423’은 평양에서도 돈 좀 있는 이들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입니다. 보급형 스마트폰으로는 200~300달러에 판매되는 ‘아리랑’ 브랜드가 있습니다.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는 700만 명(2019년 기준)으로 추정됩니다. 대도시 성인의 휴대전화 가입률은 70%에 육박합니다. 평양시민을 비롯한 도시 거주자는 대부분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보면 됩니다.


북한에는 스마트폰이라는 표현이 없습니다. ‘손전화’ ‘핸드폰’이라고 칭합니다. 휴대전화를 구입하려면 신청서를 작성하고 허가를 얻은 뒤 60~90일을 기다려야 합니다. 그런데 뇌물을 주면 곧바로 개통할 수 있다고 해요. 평양에서 손전화 판매업을 하다 탈북한 J씨는 이렇게 말합니다.

주요기사

“한국은 휴대전화를 신청하면 그날로 나오는데 북한은 두세 달 걸려요. 자본주의나 사회주의나 비슷한 것 같은데 돈을 많이 벌려면 법에서 하지 말라는 것을 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불법은 하지 말되 비법을 잘 활용해야 해요. 평양시민들은 비법적 사업을 많이 합니다. 자신 명의로 등록된 휴대전화를 사용하면 단속을 피하기 어렵죠. 한국에서 ‘대포폰’이라고 하는 것과 유사한 게 평양에도 있어요. 30달러만 주면 명의를 살 수 있거든요. 돈을 주고 이름을 빌리는 겁니다.”

평양의 암시장에서는 삼성전자 ‘갤럭시’ 애플의 ‘아이폰’도 판매됩니다. 기기를 개조한 후 상표를 지워 유통하는데요. 특히 ‘iMessage’ 프로그램은 감청되지 않는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아이폰이 인기라고 합니다.

북한에도 ‘배달앱’이 있을까요. ‘와이파이’도 쓸 수 있을까요. 스마트폰에 탑재된 카메라 성능은 어떨까요. 휴대전화로 게임도 할까요. ‘언박싱평양’ 스마트폰 편 많은 시청 부탁드립니다.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송홍근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