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黨 총무회담]여야,『한자리라도 더』 「감투」 다툼

입력 1998-02-02 19:39수정 2009-09-25 22: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여(小與)와 거야(巨野)의 힘겨루기는 ‘감투’에서부터 시작됐다. 2일 국회본회의에 앞서 열린 3당 총무회담에서 여야 총무들은 곧 신설될 ‘정치구조개혁특위’(가칭) 위원장 자리를 놓고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국민회의 박상천(朴相千), 자민련 이정무(李廷武)총무의 주장은 ‘관례’대로 여당이 위원장을 맡고 위원은 여야 동수로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한나라당 이상득(李相得)총무는 이를 일축했다. 특위위원장은 당연히 다수당이 맡는 게 ‘원칙’이고 여당이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주장은 ‘행정부 논리’에 불과하다는 것이 반박이유였다. 추가경정예산안을 다룰 예결위도 마찬가지. 국민회의는 국정운영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예결위원장은 여당에서 맡아야 한다는 생각을 내비치고 있지만 한나라당은 ‘어림없는 소리’라고 역시 일축하고 있다. 15대 국회 후반기 원(院)구성은 5월.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 배분이 3개월 이상 남았는데도 벌써 여야가 ‘자리다툼’ 신경전에 들어간 것은 정부조직개편에 따라 상임위원회도 조정돼야 하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다수당의 지위를 결코 양보하지 않겠다는 일관된 방침을 견지하고 있다. 이상득총무는 “과거 야당몫 상임위원장 배정은 야당의 사기진작차원에서 이뤄진 여당의 양보”라며 “의장단구성이나 상임위원장 배정문제는 당연히 의석비례가 기준”이라고 못박았다. 국민회의도 겉으로는 여당이 국회의장을 맡아야 한다고 말하고 있지만 속셈까지 그런 것은 아닌 것 같다. 김대중(金大中)차기대통령의 한 측근은 “국회의장을 포함해 결국 여야 몫의 국회직 숫자는 과거처럼 의석비례로 가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여야 몫의 상임위원장 배정 숫자는 의석비례로 하되 배정내용은 달라져야 한다는 것이다. 예컨대 국방위나 재경위처럼 여당이 맡아왔던 상임위원장은 앞으로도 여당에 배정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국회의장을 다수당이 차지하면 그동안 여당 원내총무가 맡아오던 국회운영위원장은 여당몫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국민회의는 그러나 이런 속생각에도 불구하고 ‘거야’인 한나라당의 감정을 자극할까봐 속셈을 드러내는데 신중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김창혁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