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조수미 伊티베리니 금상

동아일보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프라노 조수미(53·사진)가 이탈리아에서 한 해 동안 가장 왕성한 활동을 한 성악가에게 주는 제24회 티베리니 금상을 수상했다고 소속사 SMI엔터테인먼트가 27일 밝혔다. 조수미는 외국인으론 처음으로 이 상을 탔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