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창간 50돌… “지역 파수꾼 큰 역할”

동아일보 입력 2010-09-02 03:00수정 2010-09-02 10: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인일보는 1일 오전 10시 경기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옛 경인일보 사옥 터에서 창간50주년 기념식 및 신사옥 기공식을 열었다. 행사에 참석한 내외빈들이 착공을 기념하는 발파 단추를 누르고 있다. 사진 제공 경인일보
경인일보 창간 50주년 기념식 및 신사옥 기공식이 1일 오전 10시 경기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경인일보 옛 사옥 터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경인일보 이길여 회장과 송광석 사장, 김재호 한국신문협회장(동아일보 사장), 김문수 경기지사, 원유철 국회 국방위원장(한나라당), 김진표 민주당 최고위원 등 내외빈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축사에서 “경인일보 반세기의 역사는 경기, 인천 1500만 주민의 성원이 있어 가능했다”며 “수도권 곳곳에 다양한 뉴스를 전달함으로써 한국 언론의 새로운 신기원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송 사장은 기념사에서 “경인일보는 50년 세월 동안 시대의 창으로, 대변자로 그 소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앞으로 수도권 주민들에게 풍부하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종합미디어그룹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재호 회장은 축사에서 “창간 50주년을 맞은 경인일보와 창간 90주년인 동아일보는 숫자상 40년의 차이가 있지만 역사적 안목으로 볼 때 동시대에 함께 파수꾼 역할을 해온 셈”이라면서 “앞으로 두 신문이 올바른 언론활동을 통해 국가 발전과 후손들을 위해 많은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기공식을 가진 경인일보 신사옥은 2805m²(약 850평) 규모의 옛 사옥 터에 지하 4층, 지상 20층, 건축면적 3만2000여 m²(약 1만 평) 규모로 2년 뒤 완공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수원=남경현 기자 bibul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