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특파원 칼럼/장원재]한국이 좋아서

입력 2017-01-23 03:00업데이트 2017-01-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장원재 도쿄 특파원
 알고 지내던 아사히신문 기자에게서 최근 연락이 왔다. 30대 여기자인데 ‘한국 유학’의 꿈을 이루기 위해 9년 동안 다니던 회사를 이달 말 그만둔다고 했다.

 지난주 송별회에서 만난 그는 “3월부터 서울의 대학원에 진학해 영화 이론을 공부한다. 한국 영화를 일본에 제대로 알리고 싶다”며 웃었다. 그는 이른바 ‘한국 마니아’다. 대학 때 어학연수와 교환학생으로 두 차례 찾은 한국의 매력에 빠졌다. 한국어도 유창하고 휴가 때마다 한국을 찾는다.

 일본도 신문 구독자가 줄고 있지만 아사히신문은 아직도 일본 내에서 안정적인 직장으로 통한다. 그럼에도 박차고 나와 하고 싶은 일에 뛰어드는 모습이 대단해 보였다. 그는 “공부를 마친 후 고향 고베(神戶)로 돌아가 한국 책과 영화 등을 공유하는 문화공간을 열고 싶다”고 했다.

 한국에 빠진 일본인을 만나보면 ‘이렇게까지’라는 생각이 드는 경우가 적지 않다. 지난주에 만난 50대 여성은 한국에 가서 한국어를 공부하기 위해 20년 동안 다니던 직장을 그만둘까 진지하게 생각 중이라고 했다. 중간에 그만두면 회사 연금을 받지 못하지만 “정년까지 기다릴 수 없다”고 했다. 일흔을 목전에 두고 한국 유학을 다녀온 여성, 정년퇴직 후 한국 드라마에 빠져 책까지 낸 남성도 있다. 언론에 나오는 특별한 사연이 아니다. 주변에서 직접 만나거나 한 다리 건너 아는 사람들 얘기다.

  ‘헬 조선’ 한국의 어디가 그렇게 좋은 걸까. 답변은 다양했다. 한 명은 “사람과 사람의 거리가 일본보다 가깝고 문화가 매력적”이라고 했다. 다른 한 명은 “일본과 달리 다이내믹한 모습이 좋다”고 말했다.

 이들의 공통된 고민은 지난해 말 부산 위안부 소녀상 설치 후 양국이 점차 감정싸움으로 치닫고 있는 점이다. ‘친한파’로 꼽히는 한 일본인 교수는 연하장에서 “한일관계가 최악의 국면으로 들어가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차기 대선 주자 중 누군가가 집권 후 ‘위안부 합의 백지화’를 내세우며 대일(對日) 공세를 펼 경우 그 우려가 현실이 될 가능성이 높다. 위안부 이슈에 단호하게 대처해야 지지율이 오르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합의를 뒤집자는 한국 측의 요구에 어떻게 대응할까. 그러면 한국과 일본 여론은 어떻게 움직일까. 분명한 것은 한일관계가 전례 없이 악화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사실 ‘한국 마니아’는 일본인 전체로 보면 일부다. 거리에는 “조선인은 돌아가라”며 목소리를 높이는 혐한 시위대가 있고, 인터넷에는 ‘한국이라면 질린다’는 혐한 게시물이 판친다. 한일관계가 좋아지면 한국 마니아의 어깨가 펴지고, 나빠지면 혐한 시위대의 목소리가 높아진다. 대부분의 일본인은 그 중간을 오간다. 내각부 조사를 보면 한일관계가 좋을 때 열 명 중 여섯이 한국에 ‘호감을 느낀다’고 답했지만 지금은 이 비율이 넷으로 줄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과거사를 제대로 기억하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일본이 과거사 반성의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한일관계를 최악의 상태로 몰아가선 안 되는 것도 사실이다.

 2015년 말 한일 위안부 합의는 한국인이 보기에 유감스러운 대목이 적지 않다. 이는 집권 직후 대일 강경 공세를 폈던 박근혜 대통령이 한일관계 개선을 바라는 미국 등 대내외 압력에 떠밀리듯 합의에 나섰기 때문이다. 당장 표를 얻기 위해 ‘일본 때리기’에 몰두하는 대선 주자들은 그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한 복안을 갖고는 있는가.
 
장원재 도쿄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