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조성하 전문기자의 그림엽서]줄여야 번다

입력 2016-04-20 03:00업데이트 2016-04-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성하 전문기자
한일 양국이 기록한 연간 해외 출국자 최고치다. 그런데 놀랍다. 일본의 인구는 1억2700만 명으로 우리의 배가 넘는데 출국자는 우리보다 적다. 당연히 총 국민 대비 출국자 비율도 우리가 훨씬 높다. 우리는 38.40%로 13.79%인 일본의 2.8배나 된다. 일본의 출국자 수는 2013년, 우리는 지난해 것인데 일본은 이후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우리는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우울하다. 한국 관광산업의 미래가 어두워서다.

국제관광은 무역처럼 수입 지출로 판가름 난다. 흑자를 내려면 수입은 늘리고 지출은 줄여야 한다. 지출을 줄이는 유일한 수단이 ‘내 나라 여행’을 활성화하는 것이다. 그러나 ‘2000만 명 출국 시대’에 브레이크를 걸 방법이 요원하다 보니 가슴이 답답하다. 내 나라 여행을 권장하기에는 관광 인프라가 부실해서다. 볼거리는 부족하고, 가격은 비싸며, 저비용항공사(LCC)는 늘어나 경쟁력은 더더욱 떨어지고 있다.

이는 수입 맥주가 판을 치는 맥주 시장을 닮았다. 2012년 영국의 한 일간지는 ‘한국 맥주는 평양의 대동강 맥주보다 맛이 없다’는 기사를 실었다. 이후 외국 맥주 붐이 일었다. 당시 1400만∼1500만 달러이던 연간 수입 증가액이 지난해는 3017만 달러로 배 이상으로 늘었다. 수출된 일본 맥주의 절반 이상(56.8%)이 한국에서 소비될 정도로 한국에는 일본 맥주가 판을 치고 있다. 유통업계는 당연하다는 반응이다.

일본 국민의 까다로운 입맛을 충족시키기 위해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온 일본 맥주 회사의 경쟁력이 통했을 뿐이란다. 경희대 호텔관광대 최규완 교수는 일본의 맥주 경쟁력은 1990년대 초부터 소규모 양조장을 집중 육성하고 주세법을 개정해 중소기업을 지원하면서 소비자의 선택에 부응해온 때문이라고 했다.

소비자를 무시한 상품이 팔릴 리 없다. 한국 맥주가 그렇고 우리 국내 관광이 그렇다. 해외여행에서 얻는 만족감을 내 나라에서 얻지 못하니 외국으로 나갈 수밖에.

지난해 관광수지 60억 달러 적자가 그 결과다. 외국인 1323만 명이 들어왔는데도 적자를 봤으니 개선책도 자명하다. 더 불러오려는 만큼 덜 나가게 하려는 노력도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 모범을 일본이 보여줬다. 일본은 지난해 1973만7000여 명의 외국인을 불러들여 1조1217억 원의 흑자를 냈다. 53년 만이다. 일본의 설명은 이랬다.

엔화 약세 현상과 확대된 면세 제도, LCC 취항 증대와 주변 아시아 국가의 경제력이 높아진 덕분이라고. 과연 그것뿐일까. 아니다. 수입을 늘리면서 지출 감소에도 노력했기 때문이다. 실제로도 그랬다. 지난해 일본에선 45년 만에 처음으로 출국자 수가 외래 방문객 수를 밑돌았다. 출국 감소 경향은 3년째여서 관광당국은 앞으로도 흑자 기조가 유지되는 것이 아닌지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이런 변화의 배경은 뭘까. 일본인의 내 나라 관광 선호다. 일본정부관광국 서울사무소의 구마노 노부히코 소장과 대화하면서 그것을 확인했다.

지난해 2000만 명에 가까운 외국인 관광객이 일본에서 쓴 돈이 3조4771억 엔이나 됐지만 그건 전체 관광 매출의 10% 수준이란 것이다. 관광 수익의 90%는 내 나라 관광에서 나온다는 얘기다. 이는 일본의 국내 관광 인프라가 얼마나 탄탄한지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엄청난 성장 잠재력까지를 포함해.

이렇듯 2015년은 ‘일본 관광산업의 원년’이 되었다. 실제로도 2015년 상반기를 상징하는 단어 1위에 ‘인바운드’가 올랐고(닛케이신문), ‘바쿠가이(暴買い·닥치는 대로 사는 중국인의 쇼핑 스타일)’가 신조어 경연에서 대상(大賞)을 받기도 했다.

반면 한국 관광은 소비자를 무시해 고급 시장을 수입품에 빼앗긴 맥주 시장처럼 수치스러운 한 해였다. 답은 하나, 우리도 일본처럼 내 나라 관광에 만족할 만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이다.

길고 험난한 여정이라고? 그렇지만 답은 그것뿐이니 머뭇거릴 수 없다. 골든타임은 지금도 흘러가고 있다. 우리 국민이 해외로, 해외로 몰려가고 있는 사이에.

조성하 전문기자 summ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