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성급한 南北대화 기대, 美·北에 잘못된 신호 줄 것

입력 2018-01-05 00:00업데이트 2018-01-05 00: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은 3일 판문점 연락망 개통에 이어 어제 오전에도 먼저 남측에 전화를 걸어 왔다. 남측이 “알려줄 내용이 있느냐”고 묻자 북측은 “없다. 알려줄 내용이 있으면 통보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업무 개시를 알리는 간단한 통화였지만 북한이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는 점은 긍정적이다. 통일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북측 대표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나온다면 남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에서도 고위급이 나왔으면 한다는 의사를 간접적으로 전달한다는 의미겠지만, 협상을 앞두고 우리가 서두르거나 기대감을 드러내는 일은 삼가야 한다.

미국에서는 연일 남북대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미 국무부의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3일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 핵프로그램 해결과 별도로 진척될 수 없다”며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남북관계 개선은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어제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대리를 만나 “남북대화는 북핵 위협 대응을 위한 한미 공조 없이는 진척될 수 없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말한 것도 그런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것이다. 문 대통령도 어제 밤늦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면서 이 같은 의사를 직접 전달했다.

이런 점에서 여권 일각에서 남북대화에 지나친 의미를 부여하면서 국제적인 대북 압박 전선에 균열을 낼 수 있는 목소리가 나오는 점은 우려스럽다.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어제 라디오에 출연해 “평창 올림픽 때 한미 군사훈련 연기가 실질적으로 훈련 축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른 여권 인사들도 남북대화 재개로 북핵 해결의 돌파구라도 열린 듯이 성급한 주문을 내놓고 있는데 이는 오히려 북핵 해결의 장애물이 될 것이다.

사설
북한 김정은이 대화를 제의하고 남북 핫라인 복원에 성의를 보이는 것은 역으로 제재 압박이 먹혀들었다는 방증이다. 대화가 열려도 남측의 협상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강력한 대북 압박 체제의 유지가 필수다. 우리 내부의 성급한 발언은 북한이나 미국에 잘못된 신호를 주고 북측의 몸값만 키워준다. 그런 점에서 최근 청와대가 남북대화 재개에 대한 반응을 자제하면서 통일부를 전면에 내세우는 건 바람직한 방향 설정이다. 정부는 조급해하지 말고 대북 메시지는 미국과 협의하고 정제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남북대화가 북핵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입증해 국제사회의 우려를 불식시켜야 하는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