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사설]새누리당 … 답이 없다

입력 2016-12-17 00:00업데이트 2016-12-17 00: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 난국에 또 친박(친박근혜) 원내대표라니…. 역시 자정(自淨) 능력 없는 웰빙당이라는 말밖에 나오지 않는다. 새누리당이 새로 태어날 수 있느냐 없느냐를 가늠할 어제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친박 4선 정우택 의원이 선출됐다. 이현재 정책위의장 후보를 러닝메이트로 내세운 정 신임 원내대표는 128명 의원 중 119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62표를 얻어 55표를 받은 비박(비박근혜)의 나경원-김세연 의원 조를 눌렀다. 탄핵안 반대표(56표)보다 6표 더 많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로 ‘폐족(廢族)’으로 전락할 뻔했던 친박이 끈질기게 살아남은 것이다.

 친박은 민심과 국회의 탄핵을 받은 박 대통령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를 막기 위해 윤리위원회까지 갈아엎은 반(反)민주적 집단이다. 김무성 전 대표 표현대로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노예’ 이상도, 이하도 아닌 친박이 또 당권을 잡았으니 앞으로 새누리당이 얼마나 민심과 엇나갈지 안 봐도 훤하다.

 든든한 안전판을 마련한 이정현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어제 사퇴했다. 대표 권한대행까지 맡게 된 정 신임 원내대표는 “개헌 정국을 이끌어 내년에 좌파 정권, 진보 좌파의 집권은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말했으나 쉽지 않을 것이다. 비상대책위원장을 비주류 추천 인물로 앉히도록 노력하겠다지만 친박이 장악한 전국위원회에서 개혁적 위원장을 선출할 리 없다. 죽어도 친박 패권주의와 기득권을 놓치지 않겠다는 탐욕스러운 수구세력에 다수 국민이 표를 줄 것 같지도 않다.

 비박은 출마를 강력히 원했던 나경원 의원을 내세워 친박을 공격하는 데만 열을 올렸을 뿐, 치열한 개혁의 비전을 내놓지 못했다. 이주영 의원을 중심으로 한 중립 성향 의원들도 끌어오지 못했으니 설령 나 의원이 원내대표가 됐다고 해도 민심을 돌려놓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결국 보수정당의 개혁을 위해 목숨을 걸기보다는 금배지만 보존하면 된다는 비박의 친박 못지않은 ‘웰빙 체질’만 다시 입증한 셈이다.

 원내대표 경선 결과는 비박계가 당에 잔류한 채 개혁을 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이것이 새누리당의 한계다. 박 대통령 호위대 역할을 자임하는 친박이 당을 장악한 이상 비박이라도 당을 박차고 나와 보수 유권자의 여망을 담은 새로운 보수정당을 창당하는 것 말고는 살길이 없다. 비박에 그런 용기도, 의지도 없어 보인다는 게 문제다.

 어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40%까지 치솟아 김대중 정부 초기인 1998년 이후 1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새누리당 지지율은 15%로 졸아들었다. 집권여당이라는 간판을 달고 있기가 창피하지도 않은가. 야당은 친박인 정 원내대표를 대화 상대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했다. 새누리당 때문에 꼬인 정국이 더 꼬일까 봐 걱정이다.

사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