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찰칵! 우리 아이]"여보세요…"

입력 2003-12-02 16:32업데이트 2009-10-10 07: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리 미소는 이제 만 5개월이에요. 항상 앞니 2개를 보이며 방긋방긋 웃는답니다. 며칠 전 보행기에 앉혀놨더니 전화기를 들고 귀에다 갖다대고는 ‘꼭 여보세요’ 하네요. 물론 말로 한 것은 아니지만.

정혜영 happy12@kebi.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