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붕대 투혼’ 황인범 공격참여도, 음바페 이어 공동2위

입력 2022-12-01 03:00업데이트 2022-12-01 09: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벤투호서 가장 많은 23.65km 뛰고
패스-침투-압박수비도 팀내 1위
“4년 전 독일 깼듯이 이번에도…”
뉴시스
“여기서 월드컵이, 축구 인생이 끝난 게 아니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승리를 기억하고 있다.”

축구 국가대표팀 미드필더 황인범(26·사진)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3으로 패한 뒤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월드컵이란 무대는 결과가 중요하다”며 “포르투갈과의 3차전을 잘 치르겠다”고 했다.

조별리그 1, 2차전에 선발 출전해 두 경기 모두 풀타임을 뛴 황인범은 공격포인트(득점이나 도움)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그는 가장 많이 뛰면서 가장 많은 패스를 했고 상대를 압박하는 수비와 공간 침투에도 가장 적극적으로 나선 대표팀의 엔진이자 심장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 2차전까지의 데이터를 집계해 공개한 ‘매치 데이터’에 따르면 황인범은 두 경기를 합쳐 23.65km를 뛰었다.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이 뛰었다. 축구에서는 경기당 10km를 뛰면 평균 이상, 11km를 뛰면 아주 많이 뛴 것으로 본다. 황인범은 두 경기에서 150차례의 패스를 했고 공간 침투 성공 횟수는 41회를 기록했다. 상대 진영에서부터 달려든 압박 수비는 62차례였다. 모두 대표팀 내 1위다.


이번 월드컵에서 황인범이 얼마나 많은 활동량을 보여주고 있는지는 다른 통계에서도 잘 드러난다. 축구 전문 통계 회사 ‘옵타’가 조별리그 2차전까지의 경기 내용을 바탕으로 집계한 ‘공격 참여도’를 보면 황인범은 15회로 전체 선수 중 공동 2위를 했다. 공격 참여도는 자기 팀이 슈팅(세트피스 슈팅 제외)을 한 번 날리기까지 관여한 정도를 따지는 것이다. 황인범보다 공격 참여도가 높은 선수는 프랑스의 월드클래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4)가 유일했다. 음바페는 조별리그 두 경기에서 직접 슈팅을 23번 때렸고 이 중 3번은 골문을 뚫었다.

황인범은 가나와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의 충돌로 머리에 출혈이 있어 붕대를 감고 뛰는 투혼을 보여주기도 했다. 통계 수치가 보여주듯 그라운드 전체를 자신의 축구화 발자국으로 모두 채워버릴 것처럼 뛰고 또 달렸다. 가나전이 끝난 뒤 황인범은 “결과를 가져오지 못해 아쉽다. 포르투갈전에서는 조금의 기회만 생기더라도 반드시 살리는 경기를 해야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황인범은 ‘벤투호의 황태자’로 불린다. 2018년 8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파울루 벤투 감독(53)이 취임 한 달 만인 같은 해 9월에 그를 국가대표로 발탁했기 때문이다. 황인범은 2018년 9월 7일 코스타리카와의 경기를 통해 A매치(국가대항전) 데뷔전을 치렀다. 벤투 감독 체제에서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까지 모두 39번의 A매치를 뛰었는데 현재 대표팀 엔트리 26명 중에서는 김영권(42경기), 황의조(40경기)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출전이다.

벤투 감독과 대한축구협회의 계약 기간은 카타르 월드컵 마지막 경기까지다. 황인범은 자신을 대표팀에 처음 뽑아준 벤투 감독에게 누구보다 포르투갈전 승리를 안기고 싶어 한다.

도하=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