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틱톡 스타 1위 수입 얼마?…18세에 美대기업 CEO 능가

입력 2022-01-14 20:00업데이트 2022-01-14 20: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딕시 디아멜리오, 찰리 디아멜리오 자매 (gettyimages)

짧은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틱톡(TikTok)을 통해 스타가 된 자매가 벌어들인 막대한 수익이 공개됐다.

스무 살도 안된 동생은 미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보다 더 많은 돈을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포브스를 인용해 지난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수익을 벌어들인 틱톡 스타는 팔로워 1억3300만 명을 거느린 미국의 찰리 디아멜리오(18)라고 소개했다.

찰리는 지난해 1750만 달러(약 209억 원)를 벌어들였다. 2019년부터 틱톡에 춤추는 영상을 올리기 시작한 찰리는 틱톡 광고와 자체 의류 브랜드 사업으로 돈을 벌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기업 CEO들의 2020년 평균 연봉은 1340만 달러(약 159억 원)다. 이는 보너스, 퇴직금, 주식, 스톡옵션까지 포함한 금액이지만, 찰리가 벌어들인 수익에 미치지 못한다.

석유메이저 엑손모빌의 데런 우즈(1560만 달러), 스타벅스의 케빈 존슨(1470만 달러), 델타에어라인의 에드 베스티안(1310만 달러), 맥도날드의 크리스 켐핀스키(1080만 달러)의 연봉도 디아멜리오보다 적었다.

틱톡 스타 수익 2위는 찰리의 언니 딕시다. 지난해 1000만 달러(약 119억 원)를 벌어 동생의 뒤를 이었다. 자매가 합쳐 벌어들인 금액은 2750만 달러(약 320억 원)에 달한다.

(gettyimages)
포브스에 따르면 7대 틱톡 스타 수입은 지난해 5550만 달러로 전년에 비해 200% 늘었다. 지난해 틱톡의 월평균 사용자는 10억 명에 달했다. 많은 소셜미디어 스타들은 기업을 차려 브랜드를 론칭하는 등 돈줄을 다각화한다.

소셜미디어 정보업체인 캡티브8 CEO 크리시나 수브라마니안은 “틱톡 추종자들은 집착에 빠져있다. 틱톡 스타들은 사생활을 중시하는 할리우드 스타들보다 더 강력한 팔로워들을 거느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미디어 스타들은 시시콜콜한 일상부터 이별, 성공담, 실패담까지 거의 모든 것들을 팔로워들에게 업데이트해주기 때문이다.

수브라마니안은 “팔로워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게 감정적으로 돈을 쓴다”며 “스타들이 사라고 말하는 것들을 기꺼이 산다”고 평가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